검색
HOME > 고교교육력제고 > 관련자료
관련자료
[열려라 공부] 동영상 강의 보며 예습하고, 수업 땐 토론 … 학생들 눈빛이 반짝반짝
2017-11-07
751

[열려라 공부] 동영상 강의 보며 예습하고, 수업 땐 토론학생들 눈빛이 반짝반짝

 

new01_02.files/image001.jpg

대구 정화여고 1학년 영어 수업에서이재민 교사(가운데) 학생들이 영어원서 내용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학교는 일반고로는 드물게 영어원서 수업을 한다.

 

지난 8일 오전 대구시 수성구 정화여고 1학년 6반의 영어수업. 학생들 손에 교과서 대신 영어 원서 한 권씩이 들려 있었다. 폐암 말기 의사의 에세이 『숨결이 바람 될 때』, 철학자 버트런드 러셀의 『행복의 정복』 등 학생마다 달랐다.

 

11개 베스트 일반고의 공통점 진로 맞춰 수업 선택할 수 있게 인문·상경·자연·공학·예체능 세분화 과목마다 다양한 수업 모델 실험로봇 등 특수과목은 타 학교와 협업

“자기가 가져온 책을 옆 친구에게 영어로 소개해 보세요.” 이재민 교사의 안내에 교실 전체가 영어 대화로 왁자지껄해졌다. 김신영양은 이채민양이 가져온 소설 『구덩이(Holes)』 표지를 보며 “What’s the plot?(줄거리가 뭐야?)”이라고 물었다. 이양은 “It’s very complicated(꽤 복잡해)”라고 운을 떼며 설명을 시작했다. 이후 학생들은 독서 기록장에 줄거리와 느낀 점을 적고 등장인물 간의 관계도를 그려 넣었다.

 

이 학교는 작년부터 1학년 영어 수업에서원서 읽기를 한다. 영어는 주당 4시간인데 이 중 1시간을 이 수업에 쓴다. 외국어고라면 모르지만 일반고에서 원서 읽기 수업은 드물다. 이 교사는학생 스스로 자기 수준·취향·진로에 맞는 책을 고른다. 학생들이 재미있어 하고 진로 계발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정화여고가 1 여는 논술 수업에서 학생이 독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이 학교는 중앙일보가 올해 처음 주최하고 한국교육개발원이 주관한잘 가르치는 베스트 일반고 발굴 프로젝트에서 전국의 일반고 10곳과 함께우수 학교로 선정됐다. 이 프로젝트는 일반고 중에서 학생을 잘 가르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곳을 찾아 널리 알리고 다른 학교들이 참고하게 하자는 취지다. 정화여고와 함께 서울사대부설고(서울), 송도고(인천), 경상여고(대구), 살레시오고(광주), 교하고·서해고·안화고(경기도), 서천여고·천안중앙고(충남), 대아고(경남)가 선정됐다.

 

박상용 정화여고 교감은대입에서 수시모집 비중이 높아져 수능 중심 교육에서 벗어나야 했다. 학생이 진로에 맞춰 수업을 선택할 수 있도록 계열을 다양화하는 게 우선이었다고 말했다. 대부분 학교는 계열 중에서 문과나 이과만 선택할 수 있다. 이 학교는 인문·상경·자연·공학·예체능으로 세분화했다. 교사는 매달 두 번씩 다른 교사들에게 수업을 공개한다. 이런 과정에서 다양한 수업방식이 생겨난다. 원서 읽기도 이런 사례다.

 

베스트 일반고 11곳 선정엔 교수·교사는 물론 대학 입학사정관들도 참여했다. 대입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이 확대되는 가운데 학생을 선발하는 대학의 관점이 중요해져서다. 수도권 15개대 입학사정관에게서 우수 일반고 후보를 추천받아 전문가들의 현장 실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이들 학교를 분석해 보니 세 가지 공통점이 있었다. 우선 수업이나 동아리 중에서 학생들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다. 둘째로 수업이나 평가에서 다양한 실험을 시도한다. 마지막으로 교사들이 자발적으로 수업에 대해 고민하고 연구하는 분위기가 뜨겁다.

 

 

경기도 화성시 안화고에서 백종진 교사(오른쪽)화학실험수업을 하고 있다. 수업은 15명이 듣는다. 학교는 소수 학생이 희망하는 수업도 적극적으로 개설한다.

 

경기도 화성 안화고는 ‘1교사 1브랜드 수업을 지향한다. 교사 각자가 특색 있는 수업을 만들기 위해 연구한다. 이 학교 유선만 교장은 2015년 부임하면서수업 개선에 필요하다면 학교 예산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연구모임을 전체 교사에게로 확대했다. 교사들은 매주 3~4시간씩 수업 모델을 연구하고 실제 수업에 도입한다.

 

 

안화고 학생들이 생활 문제를 해결해 보는 프로젝트식 수업에서 조별 토론을 하고 있다.

 

가령 기술·가정 수업에선 학생들이 조를 짜 사회 문제의 개선방안을 한 학기 동안 탐색한다. ‘기아 문제 해결같은 국제적 이슈부터학교 식당 자리 부족 해결등 생활밀착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과제가 선택된다. ‘장애인을 위한 시설 개선을 과제로 택한 학생들은 버스정류장을 높게 지어 버스 입구와 높이를 맞추자는 아이디어를 내놨다. 이정은 교사는기술·가정에서 기계 원리나 가사만 배우는 게 아니다. 미래를 준비하는 자세를 배우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수업방식을 바꿨다고 말했다.

 

안화고의 프로젝트 수업에서 학생들이 제출한 생활 문제 해결방안들

 

 

안화고의 프로젝트 수업에서 학생들이 제출한 생활 속 문제 해결방안들.

안화고의 프로젝트 수업에서 학생들이 제출한 생활 문제 해결방안들

 

 

 

이 학교는 학생이 주도하는플립 러닝’(거꾸로 수업)도 도입했다. 학생은 온라인 동영상으로 학습 내용을 미리 익히고 수업에선 토론을 한다. 오현정 교육과정부장은플립 러닝을 하려면 교사가 수업마다 4~5시간을 투자해 강의 동영상을 만들어야 한다. 의지가 있는 교사들이 늘어나면서 수업을 혁신하자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서울 성북구 서울사대부설고는 선택할 수 있는 수업이 다양하다. 1학년부터 독일어를 집중적으로 배우고 싶은 학생이라면 주 5시간의 집중 프로그램을 이수할 수 있다. 토요일에 독서를 집중적으로 하는 선농교양아카데미도 있다.

 

대부분 고교에 예술 과목은 음악·미술 정도지만 이 학교는 연극 과목도 개설했다. 연극 전문 강사가 가르치는 이 과목은 2학년생 중 30%가 선택할 만큼 인기가 높다.

 

3학년 중 대학에 진학할 의향이 없거나 학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수학 대신 가정과학 과목을 들을 수 있다. 다른 학생들이 수학 수업을 받을 때 별도 실습실에서 제빵이나 바리스타 같은 기술 교육을 받는다. 하만호 교감은우리 학교처럼 주변 환경이 열악한 일반고는 평범한 학생에게도 교육다운 교육을 해야 한다. 성적에 상관없이 학생에게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여러 시도를 한다고 말했다.

 

학교가 다양한 과목을 제공하려 해도 신청 학생이 적으면 현실적으로 운영이 어렵다. 과목별로 교사·강사를 채용하는 것도 개별 학교엔 큰 부담이다. 경기도 파주시의 공립 일반고인 교하고는교육 과정 클러스터로 이 문제를 해결했다. 주변 2개 학교와 함께 과학과제연구·로봇제작·디자인공예 등의 과목을 공동 운영한다. 학생들은 자기가 신청한 과목을 운영하는 학교에 가서 수업을 받는다.

 

스터디 그룹 등 학생의 자발적 활동도 강조한다. ‘교학상장프로그램을 예로 들면 학습 멘토 학생을 중심으로 학생들이 일주일에 한두 번씩 학교 곳곳에 모여 공부한다. 지도교사는 꾸준히 참여한 학생의 활동 내용을 학생부에 기록해 준다. 학교 시험은 과목별로 수행평가 비중이 35% 이상이다. 다른 학교들이 수행평가를 논술 글쓰기나 과제로 하는 것과 달리 이 학교는 말하기 평가, 토론 평가, 프레젠테이션 평가 등으로 다양화했다. 김소형 교하고 교사는학생부 중심의 수시모집에서 학생들의 다양한 활동과 교사의 기록이 중요해졌다. 예전처럼 강의만 해서는 대입에서도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열려라 공부] 동영상 강의 보며 예습하고, 수업 땐 토론학생들 눈빛이 반짝반짝

http://news.joins.com/article/21571118